비지니스 코너

자료가 없습니다.

고용시장 회복, 샴페인은 시기상조

ATLmaster 0 147 0 0

[NYT] 일부 지역들 다시 경제제재 움직임에 2차 해고 사태 우려

 

 

 

전국적으로 비즈니스들이 재개하면서 지난 6월 고용주들은 수백만명의 직원들을 다시 일터로 복귀시켰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 신규 확진 사례들이 급증하면서 경제 재봉쇄에 대한 우려가 일고 있어 이제 막 기지개를 켜고 있는 고용시장에 다시 찬물이 끼얹어질 수 있다는 내용의 기사를 최근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지난 2일 연방노동부는 6월 고용시장에서 페이롤이 약 480만개가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한 경제 봉쇄로 지난 4월 전국 사업장들에서 수천만명이 정리 또는 일시 해고된 후 연속 2개월 고용이 시장 기대치보다 훨씬 더 빠른 속도로 회복된 것이다. 그러나 아직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6월 일자리가 크게 늘었다 해도 미국에서 팬데믹 사태가 벌어지기 전인 올해 2월 전국 유급 고용 일자리보다는 여전히 1500만개 가까이 적은 수치이다. 6월 실업률은 11.1%로 하락해 4월 14.7%로 정점을 찍은 때보다는 상황이 훨씬 나아졌지만 여전히 세계 2차 대전 이래 가장 높은 수치를 보이고 있다. 더욱이 지속적인 데이터 집계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가정하면 현재 발표된 실업률보다 1%가 더 높았을 것이다. 6월 실업률은 애리조나와 플로리다 및 기타 주들에서 코로나 확진자들이 급증하기 전 자료에 근거해 집계된 것이다.

2일 오전 연방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한 주 동안 140만명의 미국인들이 신규 실업수당을 신청해 100만명 이상 신청건수를 나타낸지 연속 15주이다. 또 다른 84만명은 연방 팬데믹 실업 보조 프로그램에 신청했다. 신규 실업수당 신청 건수는 텍사스와 애리조나를 비롯한 일부 주들에서 앞선 주보다 증가했다. 그러나 바이러스가 다시 확산되고 있는 다른 주들에서는 실업수당 신청 건수가 감소했다. 경제학자들은 “일부 지역에서는 일부 비즈니스들의 폐쇄를 다시 지시하기 시작하면서 정리해고 조치가 다시 봇물터지듯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경제학자들은 “코로나 팬데믹이 완전히 종료되기 전까지 진정한 의미에서 경제 재개란 기대할 수 없다”고 말햇다. 회계업체인 그랜트 손튼의 디앤 스웡크 수석 경제학자는 “우리는 지금 매우 깊은 수렁에 빠져 있다. 이 수렁에서 빠져나오기란 어려운 일”이라며 상황을 낙관적으로 보지 않고 않았다.

이미 전국 일부 지역에선 다시 시작된 경제 재개로 재기 희망에 차 있던 업주들의 절망스런 한숨소리들이 들리고 있다. LA에서 10개가 넘는 레스토랑들과 술집, 나이트클럽을 운영하는 H.우드 외식 그룹은 비즈니스 재개 허용 시점 이후 코로나 예방 조치들을 준수하며 많은 매장들을 오픈했다. 첨에는 뜸했던 손님들이 하루가 다르게 빠르게 늘기 시작했다. 그러나 지난 6월 28일 캘리포니아의 개빈 뉴섬 주지사는 LA 지역 술집들의 셧다운을 명령했으며 1일에는 레스토랑들의 다인인 서비스 영업 중단 조치를 내렸다. 간신히 재기를 꿈꾸던 존 터지언 공동 대표는 “직원 400명 중 절반 정도를 다시 부르고 나머지도 곧 다시 무르려고 했는데 그 반대로 다시 일하게 된 직원들에게 일을 또 하지 말라고 말해야 한다”고 한숨을 쉬었다.

고용시장 회복, 샴페인은 시기상조 - 경제·부동산 - 애틀랜타 조선일보 : shutterstock_1691556811.jpg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문을 닫는다는 한 가게의 안내 표지판. 

 

박언진 기자 ejpark@atlantachosun.com

글쓴이에게 쪽지보내기
0 Comments
제목

자료가 없습니다.